🆕 나는 마흔에 생의 걸음마를 배웠다 – De Kleine Boekwinkel 아주 작은 책가게
←이전으로 돌아가기

🆕 나는 마흔에 생의 걸음마를 배웠다

  • €2,00
    단가 당 
  • 정가 약 €7,30

현재 (각) 0권 공유 가능합니다.

신달자 지음

지은이 소개

시집 『열애』, 『종이』, 『북촌』 등이 있다.
공초문학상, 정지용문학상, 대산문학상, 석정시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한국시인협회 회장을 역임했으며, 은관문화훈장을 수훈했다.
2019년 현재 문화진흥정책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있다.

책 소개

신달자 시인이 자신의 화려한 삶 뒤에 감추어진 처절한 고통의 나날들을 고백하는 에세이다. 뇌졸증으로 쓰러진 남편을 24년간 수발하며 시어머니와 어머니의 죽음, 본인의 암 투병 속에서도 잃지 않은 삶과 문학에 대한 열정을 얘기한다.

총 44장의 내용은 시인이 딸 같은 제자인 ‘희수’에게 지난날을 술회하는 형식으로 구성되어 있다. 또한 산문 중간 중간에 시인의 고통스러운 삶에 뿌리를 둔 13편의 시가 실렸다. 뼛속까지 새겨진 상처를 온몸으로 고백하는 시인은 인생의 빛과 그림자를 보여 주며 “영원히 싸우고 사랑해야 할 것은 오직 인생뿐”이라는 희망의 메시지를 전한다.

[알라딘 책 소개 중]


We Also Recomm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