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늘 괜찮다 말하는 당신에게 – De Kleine Boekwinkel 아주 작은 책가게
←이전으로 돌아가기

🆕 늘 괜찮다 말하는 당신에게

  • €2,00
    단가 당 
  • 정가 약 €12,30

현재 (각) 0권 공유 가능합니다.

정여울 지음

지은이 소개

가장 사랑하는 것은 글쓰기, 가장 어려워하는 것도 글쓰기, 그러나 여전히 포기할 수 없는 것도 글쓰기인 행복한 글쟁이. 글을 쓸 수만 있다면 웬만한 고통은 꾹 참아내지만, 글을 도저히 쓸 수 없는 상황에서는 심하게 절망한다. 나를 키운 팔 할은 ‘책과 걸핏하면 사랑에 빠지는 심장’과 ‘성취보다는 좌절에서 오히려 의미를 찾는 습관’이다. 매일 상처받지만, 상처야말로 최고의 스승임을 믿는다.
서울대학교 독어독문학과를 졸업하고 동 대학원 국어국문학과에서 박사학위를 받았다. KBS 제1라디오 <이다혜의 영화관, 정여울의 도서관>, 네이버 오디오클립 <월간 정여울>, 한겨레 인터뷰 <살롱 드 여울>, 네이버 프리미엄 콘텐츠 <살롱 드 뮤즈>를 진행하고 있다. 지은 책으로『끝까지 쓰는 용기』『1일 1페이지, 세상에서 가장 짧은 심리 수업 365』『마지막 왈츠』『블루밍』『내성적인 여행자』『상처조차 아름다운 당신에게』『나를 돌보지 않는 나에게』『그때 알았더라면 좋았을 것들』『빈센트 나의 빈센트』『헤세로 가는 길』『마흔에 관하여』『늘 괜찮다 말하는 당신에게』『내가 사랑한 유럽 TOP10』 등이 있다. 산문집 『마음의 서재』로 제3회 전숙희문학상을 수상했다.

책 소개

정여울의 심리 치유 에세이. 저자는 지난 몇 년 동안 융심리학에 푹 빠져 살았다. <늘 괜찮다 말하는 당신에게>는 그동안 저자 본인이 어린 시절 트라우마를 극복하고자 자신에게 적용해 온 심리학 이론들을 문학이라는 감동과 함께 전함으로써 독자가 쉽게 따라올 수 있도록 특별한 글쓰기를 시도한 책이다.

무엇보다도, 융심리학의 핵심인 자신만의 '그림자'를 찾아낼 것을 주문한다. "융에게 그림자란 자기 안의 '열등한 인격 부분'이었다. 우리 자신의 결핍, 콤플렉스, 트라우마, 집착, 질투, 분노, 이기심과 관련된 모든 부정적인 사실들이 그림자의 세포를 구성하고 있다."

둘째, 저마다 다른 나만의 억눌린 무의식을 찾을 것을 주문한다. 프로이트는 무의식의 차원에서는 우리 모두가 서로 비슷하다고 주장한 반면, 융은 인간의 개성을 서로 다른 무의식에서 찾았기 때문이다.

셋째, 저자는 이처럼 융이라는 현미경을 통해 복잡하게 꼬인 감정들의 근원을 들여다보고자 한다. 안톤 체호프, 서머싯 몸, 호메로스 등 인간의 심리를 파고들었던 위대한 작가들의 문제의식을 융 심리학의 관점에서 살펴본다. 예를 들어, 융은 "사랑이 지배하는 곳에서는 권력이 없으며, 권력이 지배하는 곳에는 사랑이 없다."고 말했다. 사랑을 융의 언어로 풀이하면 '드높은 산맥', 즉 "이제 다 올랐다 싶으면 어느새 그보다 훨씬 더 높은 또 다른 봉우리를 보여 주는 험준한 산맥"이다.

[알라딘 책 소개 중]


We Also Recomme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