샘에게 보내는 편지 – De Kleine Boekwinkel 아주 작은 책가게
←이전으로 돌아가기

샘에게 보내는 편지

  • €2,00
    단가 당 
  • 정가 약 €10

현재 (각) 1권 공유 가능합니다.

대니얼 고틀립 지음, 이문재.김명희 옮김, 2007.09.18

지은이 소개

정신의학 전문의로 중독 증세 분야에서 성공적으로 경력을 쌓아가던 중 서른세 살에 불의의 교통사고로 척추에 손상을 입어 사지가 마비되고 만다. 결혼 10주년을 맞아 아내에게 줄 선물을 찾으러 가는 길에 당한 사고였다. 그후 극심한 우울증과 이혼, 자녀들의 방황, 아내와 누나 그리고 부모의 죽음을 차례로 경험하면서 삶의 지혜와 통찰력, 사람에 대한 연민의 마음을 갖게 된다. 둘째딸이 낳은 손자 샘이 14개월 되었을 때 자폐증을 진단 받자 손자에게 세상과 인생에 대해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를 기록하기 시작한다. 그렇게 4년 동안 쓴 서른두 통의 편지를 엮어 『샘에게 보내는 편지』를 출간했다. 출간 당시 여러 언론과 수많은 독자들이 “우리 모두가 깊이 공감할 인생의 지혜로 가득차 있다”고 격찬했으며, 한국 독자에게도 꾸준히 사랑받으며 스테디셀러로 자리매김했다. 이후로도 『마음에게 말걸기』『가족의 목소리』를 통해 따뜻한 가슴을 지닌 심리학자로서 삶에 대한 위로와 통찰을 전했다. 심리학자, 가족문제 치료 전문가, 임상심리의, 작가, 필라델피아 공영방송국 장수 상담 프로그램 <가족의 목소리> 진행자 등으로 활동하면서 사고를 당한 이후 오히려 더욱 다양한 분야에서 성공을 거두었지만, 그의 명함에는 그 어떤 직함 대신 오직 ‘사람Human’이라 적혀 있다.
저자 홈페이지: www.drdangottlieb.com

책 소개

CNN을 비롯한 언론과 수많은 사람들이 '우리 모두가 깊이 공감할 인생의 지혜로 가득 차 있다'고 격찬한 책이다. 전신마비 장애를 안고 살아온 정신의학 전문가 대니얼 고틀립. 그가 생후 14개월에 자폐 진단을 받은 손자에게, 세상과 인생에 대해 들려주고 싶은 이야기들을 담았다.

고틀립 박사는 성공하라고 소리쳐 말하지 않는다. 최선을 다해 성취하라고도 말하지 않는다. 문제를 해결하라고, 고통을 털어내라고, 실패를 잊으라고도 말하지 않는다. 네 탓이라고도 남의 탓이라고도 말하지 않는다. 다만 문제를 안고 살아가는 법을, 실패와 패배를 안고 살아가는 법을, 상처를 안고 그러나 상처가 스스로 치유되도록 돕는 법을 말하고 있다. 그는 살라고, 사랑하라고, 행복을 느끼라고 말한다.

그가 전하는 지혜와 사랑이 오직 자폐증을 앓는 손자 '샘'을 위해서만 존재하는 것은 아니다. 그의 목소리에는 우리 각자의 인생에서 진정 소중한 것이 무엇인지를 깨닫게 하는 힘이 있다.

[알라딘 책 소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