항아리 – De Kleine Boekwinkel 아주 작은 책가게
←이전으로 돌아가기

항아리

  • €2,00
    단가 당 
  • 정가 약 €7,70

현재 (각) 1권 공유 가능합니다.

정호승 지음

저자 소개

1950년 경남 하동에서 태어나 대구에서 성장했으며, 경희대학교 국문과와 동 대학원을 졸업했다. 1972년 한국일보 신춘문예에 동시, 1973년 대한일보 신춘문예에 시, 1982년 조선일보 신춘문예에 단편소설이 당선돼 작품활동을 시작했으며 ‘반시(反詩)’ 동인으로 활동했다. 시집 《슬픔이 기쁨에게》 《서울의 예수》 《별들은 따뜻하다》 《새벽편지》 《사랑하다가 죽어버려라》 《외로우니까 사람이다》 《눈물이 나면 기차를 타라》 《이 짧은 시간 동안》 《포옹》 《밥값》 《여행》 《나는 희망을 거절한다》 《당신을 찾아서》 와 시선집 《흔들리지 않는 갈대》 《내가 사랑하는 사람》 《수선화에게》, 동시집 《참새》를 냈다. 이 시들은 영한시집 《A Letter Not Sent(부치지 않은 편지)》 《Though flowers fall I have never forgotten you(꽃이 져도 나는 너를 잊은 적 없다)》 외 일본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조지아어, 몽골어, 중국어 등으로 번역되었다. 어른을 위한 동화집 《항아리》 《연인》 등이 있고, 산문집 《내 인생에 힘이 되어준 한마디》 《내 인생에 용기가 되어준 한마디》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등이 있다. 소월시문학상, 정지용문학상, 편운문학상, 가톨릭문학상, 상화시인상, 공초문학상, 김우종문학상, 하동문학상 등을 수상했다. 접기
정호승(지은이)의 말

“저는 이 동화를 쓰는 동안 결국 서로를 이해하면서 사랑하는 가운데에
나 자신의 존재적 가치와 의미가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습니다.
내가 누구이며 어떻게 사랑해야 하는가, 나의 상처를 어떻게 해야 하는가 하는 문제 또한
아울러 알 수 있었습니다. 저는 여러분들과 이 동화를 통하여 서로 위로의 관계가 되고 싶습니다.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항아리』 ‘작가의 말’ 중에서
책 소개
위로와 소통, 사랑과 행복을 꿈꾸는
어른들이 읽는 정호승의 잠언동화


“당신이 없으면 내가 없습니다…”
상처입고 모난 것들을 다독이는 작은 이야기들


한결같은 순수와 정결한 자세로 인간에 대한 사랑과 맑은 꿈을 노래해온 정호승 시인의 ‘어른이 읽는 동화’ 『항아리』 『연인』 『모닥불』이 새롭게 단장되어 개정판으로 출간되었다. 『항아리』와 『연인』은 1998년에, 『모닥불』은 『기차 이야기』라는 제목으로 2003년에 첫 출간되었으니, 꼭 십 년 만의 일이다.
항아리, 밀물과 썰물, 섬진강, 왕벚나무, 돌멩이, 손거울, 몽당빗자루……. 말 못 하는 동식물과 사물을 빌려 상처받고 모난 것들을 가만히 다독이며 관계와 소통, 사랑과 행복에 대한 고요한 깨달음을 주는 정호승 시인의 ‘어른이 읽는 동화’는 첫 출간 이후 지금까지 독자들의 꾸준한 사랑을 받아왔다.
오줌독으로 쓰이던 보잘것없는 항아리가 참담한 슬픔 속에서도 아름답고 소중한 그 무엇이 되기를 간절히 열망한 끝에 범종소리를 받아내는 음관 역할을 하게 된다는 「항아리」는 내가 남을 위해 소중한 존재로 쓰이기를, 내가 바라는 내가 되기를 기도하는 우리들의 모습과 겹쳐진다. 특히 『항아리』에는 「한 알의 밀」 「잉어」 「탁목조」 「소나무와 사과나무의 대화」 등 새로운 작품 네 편이 추가되어 모두 20편의 동화가 실렸다. 「한 알의 밀」은 곳간 바닥에 떨어진 밀알 한 톨이 성체로 쓰일 빵이 되어 비록 몸은 사라지지만 그가 꿈꾸던 가치 있는 삶을 실현하게 된다는 이야기이다. 창덕궁 후원가의 돌에 잉어 모양이 새겨진 사연(「잉어」)과 딱따구리가 나무의 몸통을 쪼는 이유(「탁목조」)도 작가의 이야기꾼다운 상상력을 통해 관계를 통찰하는 새로운 의미를 부여받는다. 척박한 삶을 견디는 어린 소나무와 풍요로운 환경에서 사람들의 관심을 누리는 사과나무를 대비시킨 「소나무와 사과나무의 대화」는 성장의 진정한 의미를 되새기게 한다.
『연인』은 운주사 풍경으로 매달려 사는 현재의 삶에 만족하지 못한 푸른툭눈이 비어(飛魚)가 되어 세상으로 날아다니다 다시 풍경으로서의 삶과 진정한 사랑을 찾게 된다는 이야기다. 동화 속 푸른툭눈의 순례는 이 세상 모든 것들이 거쳐야 하는 통과의례이다. 사랑과 죽음의 의미, 존재의 정체성, 삶의 근원적 진실이 무엇인가에 대한 사색의 흔적이 수놓아져 있다.
한편, 소녀에게 강을 건네주던 뗏목이 소녀가 자라 마을을 떠나간 후 긴 기다림의 마음앓이 끝에 결국 겨울 강가의 모닥불로 타버리고 만다는 「모닥불」은 진정한 사랑에는 고통과 슬픔이 숨어 있음을 말해준다. 이 밖에도 『모닥불』에는 서로 함께 아픔으로써 아름다운 종소리를 내는 종과 종메 이야기(「종과 종메」), 주인의 사랑을 서로 받으려고 시샘하다 둘 다 쓸모가 없어지는 열쇠와 자물쇠 이야기(「열쇠와 자물쇠」), 남한테 준 상처가 바로 나의 상처라는 것을 깨닫는 칼 이야기(「상처」) 등 삶의 본질을 꿰뚫는 잠언과도 같은 23편의 동화가 실려 있다.
『항아리』 『연인』 『모닥불』에는 구도적이고 신비적인 색채를 통해 인간의 본질적인 모습에 대한 탐구를 계속해온 화가 박항률의 그림이 어우러져 사색의 깊이를 더한다.
[출판사 제공 책소개]

We Also Recommend